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2019 단편영화 제작지원 당선작 제작발표회 개최

  • 기사등록일 : 2019-10-21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 이하 양평원)은 9월 3일(화) 오후 1시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점 6관(마포구 성산동 소재)에서 ‘2019 [필름X젠더] 단편영화 제작지원 공모 당선작 제작발표회’(이하 제작발표회)를 연다.

양평원이 주최하고 서울국제여성영화제(집행위원장 박광수, 이하 영화제)가 주관하며 여성가족부가 후원하는 이번 제작발표회는 영화적 장점을 살린 성인지 교육용 영상 콘텐츠 제작의 성공적 시도를 향한 공론의 장으로 기획되었다.

양평원은 이번 제작발표회에 앞서 지난 상반기 중 단편영화 제작지원 공모 및 심사를 진행하였으며, 출품작 총38편 가운데 2편을 선정 후 8월 1일(목) 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시상식을 가진 바 있다.

이번 제작발표회에서는 이숙경 감독의 사회로 <프론트맨(Frontman)>의 신승은 감독과 <허밍(Humming)>의 오지수 감독이 각각 제작 동기와 작품의 의미, 제작 진행 상황(스틸컷, 메이킹 영상) 등을 소개하는 가운데, 참석자들과의 자유로운 질의응답이 진행될 예정이다.

신승은 감독의 <프론트맨(Frontman)>은 성별에 따라 학생들에 대한 기대와 그들의 미래가 달라지는 예술고등학교의 현실을 묘사하며, 오지수 감독의 <허밍(Humming)>은 육상선수 유망주임에도 자신의 외모를 의식해 운동을 그만두고 싶은 학생과 청각장애인인 계약직 교사가 소통하며 서로의 과제를 풀어가는 과정을 이야기 한다. 두 작품 모두 올해 10월까지 제작이 완료되며, 이후에는 상영회 등을 통해 성인지 교육용 영상 콘텐츠 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제작발표회 이후에는 서진 감독의 <바뀌지 않을 것이다>를 관람하고, 감독과의 대화 및 토론을 진행하는 양평원의 제12차 전문강사 이슈포럼이 연이어 개최된다. 토론에는 서진 감독과 함께 <얼굴, 그 맞은편>의 이선희 감독이 영화를 매개로 사회의 변화를 촉구하는 20대 여성들의 목소리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이다.

양평원은 올해의 단편영화 제작지원 당선작들은 학교라는 공간을 배경으로 성별 고정관념이 깃든 일상의 경험들을 다양한 관점으로 풀어낸 것이 특징이라며 이번 제작발표회에 성인지 교육 종사자는 물론, 영화를 활용한 성인지 미디어 교육에 관심이 많은 영화계 및 교육계 전문가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개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여성발전기본법에 근거하여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의 국가적 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03년 설립된 여성가족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여성과 남성이 평등한 선진국을 목표로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을 위한 공무원 교육 및 일반인 대상의 전문강사 양성, 대국민 의식확산 사업에 힘쓰고 있다. 또한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다양한 교류로 세계적 수준의 양성평등 교육진흥 전문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웹사이트: www.kigepe.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