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제15회 한일 청소년 동계스포츠 교류’에 대한민국 선수단 159명 파견

  • 기사등록일 : 2017-01-06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8일부터 14일까지 일본 이와테현과 아키타현에서 분산 개최되는 ‘제15회 한일청소년동계스포츠교류(파견)’에 대한민국 선수단159명을 파견한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이번 스포츠 교류에는 한일 양국에서 총 32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며 우리나라는 4개 종목에 159명의 선수단을 파견한다.

이번 한일청소년동계스포츠교류는 이와테현에는 103명(빙상 58명, 아이스하키 27명, 컬링 13명, 본부임원 5명)의 선수단이 아키타현에는 56명(스키 54명, 본부임원 2명)의 선수단이 파견되어 각각 일주일간의 친선경기를 치르게 된다.

양국 선수단 320여명은 일주일간의 합동훈련과 친선경기를 통해 참가선수단의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고 다양한 문화교류 및 역사탐방을 통하여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친목의 시간도 갖는다.

또한 제15회 한일청소년동계스포츠교류 초청사업은 2월 21일부터 27일까지 서울 및 강원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일청소년스포츠교류 사업은 1996년 6월 제주에서 개최한 한일정상회담결과에 따라 양국 청소년들의 스포츠와 문화 교류를 통하여 상호 이해 증진과 경기력 향상을 모색하기 위해 1997년부터 매년 정례적으로 초청 및 파견 형식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2003년부터는 동계종목으로 확대·시행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