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서울특별시수의사회,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 센터’ 운영

  • 기사등록일 : 2017-09-13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사)서울시수의사회와 함께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센터’를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어린이대공원 반려견 놀이터 옆 잔디밭과 관악구, 서초구 지역 축제에서 총 12회 운영한다.

세부 운영 일정은 월드컵공원은 매월 두 번째 목요일(9.14, 10.12, 11.9), 보라매공원은 매월 세 번째 목요일(9.21, 10.19, 11.16), 어린이대공원은 매월 네 번째 목요일(9.28, 10.26, 11.23)이며 운영 시간은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시간 동안으로 동일하다.

그밖에도 9월 17일(일) 관악구 봉천동과 10월 15일(일) 관악구 신림동에서 열리는 ‘관악구 개판 5분전 찾아가는 동물병원 행사’에서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9월 23일(토) 서초구 서초동 용허리 공원에서 열리는 ‘반려견 가족 한마당’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 센터’를 운영한다.

반려동물 이동검진센터에서는 반려견을 대상으로 채혈검사를 통해 광견병 예방접종 항체와 브루셀라병,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얼리키아증, 라임병, 아나플라즈마병 항체 보유 여부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있는지 검사하고, 그 결과를 보호자에게 문자, 유선, 공문 우편발송 등 개별적으로 전달한다. 이밖에도 현장에서 수의사가 외부 기생충검사, 건강 상담뿐만 아니라 이상행동 교정 교육도 진행한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상반기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 센터’를 6회 운영해 반려견 총 128마리를 검사한 결과, 예방접종을 통해 광견병 방어 항체를 가지고 있는 비율이 64.8%에 불과해 세계동물보건기구(OIE) 집단 면역 권고 기준인 70%에 비해 부족하다고 밝혔다.

또한 진드기 매개 질병인 아나플라즈마병에 걸린 반려견이 1.6%로 조사돼 진드기 구제약을 먹이거나 뿌리는 등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얼리키아증, 라임병, 브루셀라병 항체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는 발견되지 않았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정권 원장은 “지난해 서울시는 지자체 최초로 동물을 위한 법인 ‘동물 복지 기준’을 선포하는 등 사람과 동물이 건강하고 조화롭게 사는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동검진센터를 통해 반려견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것뿐 아니라 사람에게 전파될 수 있는 인수 공통 질병에 대한 실태를 조사해 예방 대책을 만들기 위한 자료로 활용하고 있다”고 사업의 취지를 설명했다.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 센터’ 운영 관련 궁금한 사항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 동물방역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이번 사업은 지난 3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사)서울특별시수의사회가 동물 전염병과 인수 공통 질병 등 동물 보건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것이다. 웹사이트: www.seoul.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