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앤유, 부탄서 한-부탄 수교 30주년 기념 문화행사 실시

  • 기사등록일 : 2017-09-21



컬처앤유가 한국과 부탄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간 우호를 기념하는 ‘30주년 기념 프렌드십 콘서트(CELEBRATING 30 YEARS OF FRENDSHIP CONCERT)’ 공연을 부탄 수도 팀푸에서 선보인다.

공연은 24일 우리나라 서울역 광장과 같이 일반시민 통행량이 많은 클락 타워(Clock tower) 광장에서 개최되고, 25일에는 양국 주요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타즈 타쉬(Taj Tashi) 호텔 연회장에서 이틀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스트릿댄스 △디제잉 △퓨전국악 △한국무용 등 한국예술의 과거와 현재를 총망라하는 다채로운 장르로 구성된다.

공연에는 △애니메이션크루 △엠비크루 △코스믹 디플로 △비트박스 두포 △국악그룹 이상 등 각 장르를 대표하는 예술가들이 참여한다.

특히 오프닝과 엔딩은 스트릿댄스와 퓨전국악이 어우러진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꾸며져 부탄 국민들에게 우리의 풍부한 문화예술을 소개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또한 이번 공연은 향후에도 서남아시아 지역 국가들과의 우호를 증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자 부탄뿐 아니라 인접국 네팔에서도 진행된다. 컬처앤유는 부탄 공연 직후 네팔 수도 카트만두로 넘어가 26일 솔티 크라운 플라자(Soaltee crowne plaza)에서 공연을 진행한다.

박정수 컬처앤유 대표는 “양국 간 변함없는 우호를 약속하는 뜻깊은 자리에서 공연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예술을 통해 양국이 서로를 보다 깊이 이해하는 데 기여하도록 사명감을 갖고 공연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컬처앤유는 8월 본 수교 기념 문화행사를 책임지는 국고보조사업자로 선정되었다. 이번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 외교부, 주방글라데시대사관, 주네팔대사관의 협력으로 진행된다.

한편 컬처앤유는 ‘예술을 통해 조금 더 따뜻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국내외에서 문화예술 공연, 교육, 행사, 사회서비스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문화예술 전문기업이다. 2016년에는 이런 활동을 높이 평가받아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기업으로 인증(제2016-101호)되었다.

컬처앤유 개요

컬처앤유는 2012년에 설립된 사회 구성원 누구도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데 소외되지 않는 문화평등사회를 꿈꾸는 문화예술 전문 기획 사회적기업이다. 문화예술 공연(공연기획, 연출, 안무), 전시 및 행사대행(행사 기획 및 운영), 문화예술교육 전시 및 행사대행(창의예술교육, 전통체험활동 등), 문화예술 콘텐츠 개발, 사회서비스 제공, 사회공헌사업 대행 등을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culturenu.co.kr/m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