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창덕궁 앞 열하나 동네 축제’ 개최

  • 기사등록일 : 2017-10-17



가을이 무르익어가는 21일 토요일 오후 창덕궁 일대에서 줄타기와 풍물패 공연 같은 전통문화 볼거리와 플리마켓, 가죽공예, 우쿨렐레 만들기 등 다양한 문화 체험이 진행된다.

10월 21일(토)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운동, 권농동, 낙원동, 돈의동, 묘동, 봉익동, 와룡동, 운니동, 익선동, 종로2가동, 종로3가 등 창덕궁 앞 11개 동네가 참여하는 ‘창덕궁 앞 열하나 동네 축제’가 열린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인 이번 축제는 서울시의 후원을 받아 삼일대로와 종묘 사이, 종로구에 포함된 11개 동네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행사다.

이 지역의 오랜 역사와 전통, 문화를 느껴볼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과 더불어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거리도 다양하게 준비된다. 특히 이 지역 주민과 예술가들이 직접 부스를 운영해 그 의미가 더 크다.

창덕궁 돈화문 앞마당에서 펼쳐질 돈화문연희에서는 옛 전통 축제를 그대로 재현한 줄타기와 풍물패 공연 등을 볼 수 있다. 돈화문 앞에 설치된 중앙무대에서는 국악·인디밴드·우쿨렐레연주단 등 10여 팀이 버스킹 공연을 진행한다. 이 밖에 전문해설가와 함께 하는 도시탐방 여정도 마련될 예정이다.

지역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축제인 만큼 11개 동네 고유의 특징을 소개하는 ‘마을 박람회’도 열린다. 한복, 주얼리, 금속공예, 낙원악기상가, 서순라길, 우리동네 맛집 등을 주제로 동네 곳곳의 매력적인 장소를 알리고, 소소하지만 특별한 체험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꽃차와 비누 만들기부터 섬유·가죽·원석 공예, 한복에 전통문양 금박 찍기, 한복원단으로 헤어핀 만들기, 나만의 우쿨렐레 만들기 등을 체험해볼 수 있다. 서순라길(종묘 돌담길)에서 활동하는 젊은 주얼리 디자이너들이 제작한 유니크한 감성의 핸드메이드 작품과 이 동네 맛집의 소문난 먹거리도 판매할 예정이다.

행사 당일 한복을 입고 방문하거나, 11개 동네를 모두 돌며 각 동네에 마련된 스탬프존에서 도장을 받은 경우 혹은 지정된 포토존 3곳 이상에서 인증샷을 남기는 경우 축제 당일 창덕궁 앞 열하나 동네에서 사용할 수 있는 쿠폰(5천원)을 증정한다. 포토존의 위치는 창덕궁 열하나 동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창덕궁 앞 열하나 동네’ 주민협의회는 이번 축제가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11개 동네를 알리고 함께 즐기기 위해 기획됐다며 옛 서울과 오늘의 서울을 함께 느껴볼 수 있는 축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www.11dongn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