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피아,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성료

  • 기사등록일 : 2018-05-23



문피아와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이 5월 18일 막을 내렸다.

역량 있는 작가를 발굴하기 위해 개최된 이번 공모전 접수는 4월 9일부터 40일간 진행됐다.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는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웹소설 공모전에 기성, 신인 작가 약 2300명이 참여했다며, 이전에 보지 못한 기발한 소재의 수준 높은 작품들이 대거 접수되어 심사과정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판타지, 무협, 스포츠, 대체역사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자격 제한없이 기성 및 신인작가로부터 접수받았다. 약 2300명의 작가가 참여한 가운데 약 3000개의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그 중 현대판타지 장르가 30%를 차지하며 강세를 보였다.

출품작은 문피아 내 독자들이 직접 참여하는 예심을 거친 후 전문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수상의 영예를 가린다. 당선자에게는 대상(1명) 1억원, 우수상(3명) 각 5000만원, 장려상(5명) 각 500만원이 주어지며 전자책 출간 및 유통 지원 등의 특전이 주어진다. 주요 부문 외 독자들의 인기투표로 선정되는 인기상과 심사위원 특별상, 신인작가에게 주어지는 신인상, 영화, 드라마, 웹툰 부문 특별상도 선발한다.

‘제4회 웹소설 공모대전’은 지난해 대비 400여편의 작품이 더 접수되었으며, 참여 작가 중 49%가 신인작가로 날로 높아지는 웹소설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심사 결과는 6월 중 문피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되며 시상식은 7월 중 진행된다.

문피아 개요

문피아는 ‘웹소설의 유토피아, 글세상 문피아’라는 생각으로 만들어진 웹소설 연재 사이트이다. 2002년 커뮤니티를 통해 처음으로 대한민국의 장르문학 시장을 만들어갔으며 2012년 정식 사이트로 오픈되면서 좀 더 대중적으로 독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장르 문학 시장을 이끌어 가는 선도자의 위치에서 한국 웹소설이 전 세계를 상대할 수 있는 그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웹사이트: www.munpi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