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롯데백화점에 어린이 MR스포츠 체험존 K-live X 오픈

  • 기사등록일 : 2018-09-21



KT(회장 황창규)가 20일 롯데백화점 부천 중동점에 혼합현실(MR: Mixed Reality) 기술을 적용한 어린이 스포츠 체험공간 ‘K-live X’를 오픈했다.

K-live X 중동점은 KT가 국내 백화점 업계 1위 사업자인 롯데백화점(대표 강희태), ICT서비스 유통 사업자(대표 김태환)인 KTH와 함께 만든 실감형 스포츠 체험 공간이다.

체험 공간은 자녀와 함께 백화점을 찾는 부모 고객의 비중이 높다는 점에 착안해 부모가 쇼핑하는 동안 어린이들이 자유롭게 뛰어놀며 체력을 높이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K-live X 중동점은 객체 모션 인식, 멀티 트랙킹, 다면 디스플레이, 다시점 3D 리플레이 등 KT가 자체 개발한 MR 기술들이 적용됐다.

특히 MR풋볼은 KT만의 다시점 3D 리플레이 특허기술을 국내 최초로 도입, 골을 넣은 선수의 움직임을 3차원으로 촬영한 후 경기장 화면에 다시 보여줘 현실감과 재미 요소를 극대화했다. VR기기, 헤드셋 등 별도 장비를 착용하지 않아도 콘텐츠에 몰입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보다 자유로운 체험이 가능하다.

KT는 2014년부터 홀로그램 전용극장 ‘K-live’를 열고 실감형 미디어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롯데백화점 중동점을 시작으로 연내 부산 광복점을 오픈하는 등 전국 60여개 점포에 MR스포츠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실감형 콘텐츠/플랫폼 개발 및 공급을, 롯데백화점은 서비스 공간 제공을, KTH는 시설투자 및 매장 운영을 각각 담당한다.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은 “MR 서비스는 별도의 장비 착용 없이도 실감미디어 체험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VR보다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5G 네트워크와 MR 기술 융합을 통해 멀티플레이가 가능한 차별화된 MR 콘텐츠를 지속 발굴해 어린이뿐만 아니라 다양한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live X 중동점은 롯데백화점 부천 중동점 8층에 있다.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 예약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요금은 평일(월~목) 1만5000원, 주말(금~일 또는 공휴일) 1만8000원이며 최대 100분 동안 이용이 가능하다. 웹사이트: www.k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