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보틱스, 실리콘 밸리 스타트업 아우스터와 MOU 체결… 라이다 솔루션 시장 확장에 매진

  • 기사등록일 : 2019-04-23



국내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서울로보틱스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라이다 제조사 아우스터(Ouster)와 MOU를 체결하고 라이다 솔루션 시장 확장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우스터는 2019년 3월 6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실리콘 밸리의 라이다 센서 스타트업이다. 기존 라이다 기술과 차별화된 멀티-빔-플래시 방식의 기술을 기반으로 한 아우스터의 라이다는 높은 해상도, 안정성, 경제성, 경량화를 무기로 자율 주행, 지도 제작, 보안 솔루션 등 다양한 시장에 공급되고 있다. 아우스터는 2018년에만 전 세계 400개 이상의 고객사를 추가로 확보하는 등 시장에서의 입지를 빠르게 늘려가고 있다.

서울로보틱스는 라이다 센서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공급하는 한국의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이다. 다양한 라이다 센서에 호환 가능한 인공지능 3D 컴퓨터 비전 알고리즘을 핵심으로, 경쟁사 상용 제품 대비 월등한 탐지 거리와 안정성을 통해 한국과 미국 등 전 세계에서 고객 및 파트너사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

두 회사는 2019년 3월 실리콘밸리 산호세에서 개최된 Nvidia GTC 2019에서 아우스터의 라이다 센서와 서울로보틱스의 소프트웨어를 융합한 인공지능 솔루션을 공개하였다. 또한 서울로보틱스는 4월 초 열린 서울모터쇼 2019에서 자율주행용 라이다 솔루션을 시연하였으며, 아우스터는 4월 11일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보안 컨퍼런스인 ISC 2019에서 서울로보틱스의 소프트웨어 기술을 활용한 보안용 라이다 솔루션을 시연하며 각 회사 기술의 신뢰성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양사는 성공적인 협업을 기반으로 추가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MOU를 체결하였다.

서울로보틱스와 아우스터는 자율 주행뿐만 아니라 보안, 스마트시티 등 라이다가 영향을 끼치는 다양한 산업분야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만큼, 함께 시장을 확장시키면서 향상된 라이다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로보틱스 개요

서울로보틱스는 라이다 센서를 통해 수집되는 3D Point Cloud 데이터를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하여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솔루션에 활용하는 스타트업이다. 웹사이트: seoulrobotic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