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기어, 전 세계 3만여 점의 명화를 거실에서 감상하는 넷기어 뮤럴 캔버스 출시 임박

  • 기사등록일 : 2019-07-18



넷기어(한국지사장: 김진겸)는 전 세계 수십 곳의 유명 박물관 및 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명화 3만여점을 집안 거실에서 직접 감상할 수 있는 신개념 디지털 캔버스 뮤럴™(Meural™)의 국내 출시를 9월 초로 잡고 8월부터 예약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9월 초에 정식 출시하는 넷기어 뮤럴은 올해 ‘CES 2019’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으로 루브르 박물관, 반 고흐 미술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등 전 세계 수십 곳의 유명 박물관 및 미술관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이 박물관 및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3만여점의 유명 명화들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디지털 캔버스 제품이다.

넷기어 뮤럴은 특허받은 고유의 트루-아트(True-Art) 기술을 적용하여 생생한 붓 터치 질감을 완벽하게 재현하고 있으며 그림 색상을 왜곡시키지 않고 빛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눈부심 방지 매트 스크린 기술을 적용하여 명화 실물을 직접 보는 듯한 감동을 전할 수 있다.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는 방의 밝기를 자동으로 측정하여 가장 최적의 빛의 조도를 직접 조절해 준다. 또한 세계 유명 명화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화가 및 사진작가들의 작품을 별도 구매 후 소장이 가능하며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이나 아트 워크 등의 전시 및 재생 역시 가능하다.

뮤럴 캔버스는 PC에 있는 뮤럴 웹 사이트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초기 설정 및 관리 작동이 가능하다. 또한 캔버스 안에 내장된 모션 센서를 통해 손가락 제스처로 손쉽게 장비를 제어하고 작동할 수 있다. 가로 및 세로 위치에 따라 그림 방향을 자동으로 조절해 주며 빠른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 어디서나 캔버스 연결 및 원격 제어 역시 가능하다. 시간별 요일별 원하는 그림과 사진을 자동으로 변경할 수 있는 편리한 스케줄러 기능 역시 지원한다.

넷기어 코리아는 9월 초 뮤럴의 정식 출시에 앞서 8월부터 다양한 장소에서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평가할 수 있는 체험 행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사전 예약 판매 접수는 물론 다양한 판촉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넷기어 코리아 개요

넷기어 코리아는 고품질의 기업 및 가정용 네트워킹 제품을 설계, 개발, 공급하고 있으며 고객이 필요로 하는 편리한 사용, 높은 품질과 신뢰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다양한 유무선 네트워킹 제품을 공급한다. 1996년 창사 이래로 전 세계적으로 5000만대가 넘는 제품을 공급해 왔으며,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성을 바탕으로 연평균 28%에 이르는 매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NETGEAR는 미국 본사를 비롯한 전 세계 24개국의 현지 법인을 거점으로 세계 유수의 IT 유통 업체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NETGEAR는 1996년 1월 Bay Networks,Inc의 자회사로 설립되어 1998년 Nortel Networks NA, Inc로 인수된 후 2000년 3월 동사로부터 분사하였으며, 2003년 7월 NTGR이라는 심벌로 나스닥에 상장됐다. 웹사이트: www.netgea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