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딜러 “8월 중고차 시세 C클래스 디젤 5.2% 하락, 더 넥스트 스파크 3.3% 하락”

  • 기사등록일 : 2019-09-16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서 2019년 8월 중고차 시세분석 결과를 6일 공개했다.

헤이딜러에서 발표한 8월 중고차 시세 분석결과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벤츠 C클래스 디젤 모델이 전월 대비 -5.2% 급락한 점이다. 이는 출품 차량의 평균 주행거리가 10만km에 가까워지면서 디젤 모델 전체의 시세 하락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외에는 더 넥스트 스파크와 아반떼AD가 전월대비 각각 -3.3%, -3.0%로 큰 폭의 하락을 보였다. 또한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QM6’가 출시된 QM6의 평균 시세는 -2.8% 하락했다.

벤츠 C클래스 가솔린 모델은 전월 대비 5%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여름 시즌에 일반 C클래스 모델 대비 시세가 높은 카브리올레(컨버터블)의 출품차량이 증가해 나타난 일시적 효과로 분석된다. 이 외에는 E클래스 디젤과 쌍용 티볼리 가솔린이 전월대비 각각 1.2%, 0.3% 소폭 상승했다.

딜러의 차량 선호도를 가늠할 수 있는 평균 딜러 입찰 수는 쌍용 티볼리가 14.8명으로 가장 높았고, 레이가 12.6명으로 2위를 기록했다.

한편 연말 페이스리프트를 앞 둔 그랜저IG는 7.5명으로 비교적 낮은 딜러 입찰 수를 기록했는데, 이는 6월 9.2명, 7월 7.8명, 8월 7.5명으로 최근 3개월 간 가장 낮은 수치였다.

이번 데이터는 2017년형 차량 기준, 주행거리 10만km 미만, 무사고(단순교환 포함) 차량들로 작성되었으며, 8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국산차 3만3515대, 수입차 1만376대의 데이터로 산출되었다.

헤이딜러는 연말 부분 변경을 앞둔 그랜저IG의 평균 딜러 입찰 수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어, 3분기에는 그랜저IG의 중고차 시세 하락폭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피알앤디컴퍼니 개요

피알앤디컴퍼니는 모바일기술을 이용해 한국에 중고차 모바일 경매 시스템을 정착시켜나가고 있는 IT벤처기업이다. ‘내차 팔기 앱 헤이딜러’를 서비스 중이며, 헤이딜러는 매월 3만대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30만건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다. 웹사이트: www.prn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