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젝트A’ 전시

  • 기사등록일 : 2017-10-19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장애아동 창작지원사업 <프로젝트A>의 작품 전시회를 25일(수)부터 11월 8일(수)까지 대학로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음센터 2층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2013년 시작된 <프로젝트A>는 국내 유일의 장애예술가 전용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가 예술가의 일대일 개별 멘토링을 통해 예술적 재능을 갖고 있는 장애아동에게 전문 교육과 소통의 기회를 제공하는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이다.

조아제약(주)(대표이사 조성환, 조성배)의 후원과 멘토 예술가들의 재능 기부로 지금까지 총 25명의 장애아동을 발굴한 것은 물론 <프로젝트A> 1기로 참여한 신동민, 한승민 작가는 잠실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해 전업 작가로 활동하는 등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프로젝트A>는 이광기·임혁필·솔비 등 유명 연예인의 전시를 기획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큐레이터 이현주, 독일 드레스덴대학에서 미술치료를 전공하고 장애예술 및 난민구호 활동을 해온 서양화가 정경희 등 새로운 예술가 멘토들이 재능기부로 합류함으로써 보다 탄탄한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페인팅, 사진, 판화, 드로잉 등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장르의 미술작품들이 장애아동들의 손길로 완성됐다.

<프로젝트A>의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는 이번 작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넓은 식탁’이다. 가족들이 모여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곳인 ‘식탁’의 상징적인 의미처럼, 장애아동과 시민들이 함께 식탁에 마주앉아 보다 친근하게 예술적 교감과 따스한 정을 나누는 행복한 전시를 만드는데 중점을 두었으며, 장애아동들이 한국화가 라오미, 팝아티스트 아트놈, 홍원표, 서양화가 정경희, 이현주 큐레이터 등 5명의 예술가와 지난 5개월간 진행한 일대일 멘토링의 성과 작품 50여점을 선보인다.

올해 작품을 선보일 멘토-멘티 매칭은 라오미-고동건(지적장애), 아트놈-김민주(언어장애), 이현주-이하윤(자폐성장애), 정경희-김건우(다운증후군), 홍원표-하지웅(자폐성장애)으로 구성됐다.

10월 25일(수) 오후 4시 전시 오프닝을 시작으로 10월 28일(토) 오후 3시에는 올해 <프로젝트A> 주인공인 5명의 장애아동들이 만나고 싶어하는 외부 인사를 초청하는 특별한 멘토와의 만남 행사도 진행된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프로젝트A>는 장애아동들의 빛나는 재능과 예술가 멘토들의 아름다운 노력이 만드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행사다. 행복한 미술작품으로 감동을 선사하는 장애아동들이 멋진 예술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시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잠실창작스튜디오로 문의하면 된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웹사이트: www.sfac.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