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제1차 지역경제위원회 개최

  • 기사등록일 : 2017-10-20



중소벤처기업부(차관 최수규)는 19일(목) 2017년도 제1차 지역경제위원회를 개최하여 ‘지역주력산업 개편방안’을 확정하고 내년도 지역스타기업 육성방안과 테크노파크 기능개편방안을 논의하였다.

이날 지역경제위원회에는 최수규 차관을 비롯하여 비수도권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 등 17명이 참석하였다.

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 개방형 혁신 등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정부 투자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기존 63개 주력산업을 48개로 조정하고 융합산업의 비중을 확대하는 ‘주력산업 개편안’을 의결하였다.

이에 따라 ‘제조-ICT간 융합산업’은 기존 7개에서 24개로 ‘제조-서비스업간 융합산업’은 7개에서 11개로 확대되었으며 선정된 48개 주력산업에 대해 연간 2500억원(주력산업당 평균 52억원)을 투입하여 지역의 주력산업 대상 중소기업에 대해 R&D, 시제품 제작, 컨설팅 및 기술지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금번 산업 개편은 제조업 중심의 성장에 따른 한계를 극복하고 지역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것으로 산업의 스마트화를 촉진하여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성장잠재력이 높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 공헌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지역스타기업’으로 지정하여 ‘전담PM’ 매칭에서 부터 사업화 촉진, 상용화 R&D 등 지원하는 방안도 논의하여 확정하였다.

이는 그간 일부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운영 중인 지역기업의 성장모델을 전국으로 확산시켜, 향후 지역산업의 성장을 견인할 중추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으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향후 5년간 지역스타기업 1000개를 선정, 성장을 집중 지원하여 그중 200개를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진입시키고 양질의 일자리 6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 글로벌 강소기업 신청자격 : (매출액) 100~1000억원, (수출비중) 매출액 대비 직간접 수출비중 10% 이상, (R&D투자율) 3년 평균 매출액 대비 R&D투자비율 1% 이상

이날 위원회에서는 최근의 변화된 산업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지역의 기술혁신거점기관으로서의 테크노파크 위상 정립을 위해 ‘테크노파크 기능개편 방안’도 논의하였다.

그간 테크노파크는 지역산업 육성 기관으로서 지역산업기획, 기업지원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선도했으나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한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선도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따라 현재의 백화점식 지원에서 벗어나 시제품 제작 및 기술컨설팅 등 지역의 기술혁신 전문기관으로 개편할 계획으로 오늘 논의된 결과를 반영,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11월중 확정할 계획이다.

주력산업 개편을 통해 최수규 차관은 “그간 산업부에서 수행하던 지역산업 육성사업이 금년 정부조직 개편으로 중기부로 이관됨으로써 중소기업 육성 전담부처로서의 강점을 살려 지역산업 육성이 지역기업 육성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www.mss.go.kr/site/smba/main.do